제목 공적마스크 운명은?…약국 빠지고, 수술용만 유지 가닥
등록일 2020-07-02 첨부파일 없음 작성자 팜베이스 조회수 26
정부, 7일 국무회의서 최종 결정할 듯

판매가 1500원에 버티기 힘들어...의료기관 수술용만 공적공급 유지될 듯

식약처 "11일 이후 공적마스크 제도 설계, 관련 부처 협의 중"
 
공적마스크 약국 공급이 오는 11일 중단되는 가운데, 제도가 어떻게 변화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는 오는 7일 국무회의에 '공적마스크 고시'를 상정해 최종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가장 유력한 대안은 의료기관에 공급되는 수술용 마스크만 공적유통으로 남겨 놓고 약국 등을 통해 판매되는 KF 보건용 마스크는 사적 유통으로 전환하는 방안이다.


즉 시장에서 약국 판매가인 1500원보다 싼 보건용 마스크가 유통되고 있고, 더운 날씨 탓에 비말차단마스크, 덴탈마스크 등의 수요가 늘고 있는 것도 이유다.

약사회 관계자는 "그동안 구매자들이 사서 모은 개인비축분도 상당할 것"이라며 "여기에 1인 10매로 판매 수량이 확대된 것도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도 1500원에 고정돼 있는 판매가 조정 없이 공적마스크 체계를 유지하기 어렵다는 점을 알고 있다.

또한 비말차단마스크에 대한 공적유통 이야기도 나왔지만, 하루 180만장 정도인 현재 생산량으로는 공적 물량으로 유통하기 힘들다.

여기에 하루 생산량의 30%로 묶여 있는 수출량도 50% 까지 늘어날 가능성도 점쳐진다.

현재 KF 보건용 마스크 하루 생산량이 1800만장 정도인데, 내수만으로는 늘어난 생산량을 소화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공적마스크 제도 개선에 대해 양진영 식약처 차장은 1일 마스크 수급 관련 브리핑에서 "11일 이후 공적마스크에 대한 전반적인 제도 설계는 현재 관련 부처와 같이 검토 중"이라며 "향후 협의해서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 처장은 "의료기관에서 사용하는 수술용 마스크도 보건복지부 등 관련 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약사회는 11일을 공적마스크 유통 종료 디데이로 잡고, 약국 재고소진, 반품, 소비자 환불 등에 대비하며, 출구전략을 짜 놓은 상황이다.

약사회는 마스크가 시중에 충분한 물량이 공급되고 공급가격 역시 급격히 내려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공적마스크 판매가격인 1500원을 유지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며 약국의 공적마스크 판매를 7월 11일로 종료하고 이후 1주일 정도의 기간 내에 남은 재고량을 전량 반품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약사회는 소비자 반품 불가 원칙에 10매 이상 벌크 포장은 7월 4일까지 도매상에 우선 반품해 달라고 약국에 요청했다.
 
 
출처: 데일리팜
목록